본문 바로가기
2011년 산행사진

홍천 깊은 산골 사람 발길 드문 오지 백암산

by 산과 자연 2011. 6. 16.

          홍천 깊은 산골 사람 발길 드문 오지 白岩山

 

* 2011년 06월11일 토요일 맑고 무더운날에 27도 내외

 

* 아토 산악회와 함께

 

* 비레울고개 - 능선 안부삼거리 - 백암산 - 가령폭포 - 연화사 - 백암산장입구

 

* 백 암 산 (1,099m)

옛날 뱀이 많아 “뱀산” 또는 “배암산”이라 불리다가 백암산으로 되었다는 설도 전해지는 백암산(白岩山 1,099m)은 강원도 홍천군 내촌면과 인제군 상남면의 경계를 이루는 산이다. 경북 울진군에도 백암온천이 있는 곳에 백암산이 있다. 이곳 백암산은 별달리 등산인들에게 눈길을 끄는 것은 없다.

 

백암산은 강원도에서도 보기 드문 가령폭포라는 높은 폭포와 정상 가까이에 위치한 광활한 초원지대가 있다는 사실이다. 가령폭포와 초원지대가 없다면 꽤 섭섭한 산행이 될 수 도 있을 뻔 한곳이다. 가령폭포는 팔봉산, 가리산, 미약골, 금학산, 공작산 수타사, 용소계곡, 살둔계곡, 가칠봉 삼봉약수와 함께 홍천 9경중에 하나라는 것이다.

 

                                                  가령 폭포의  위용

 

   11 : 20  대전에서  4시간 만에 홍천  비레울 고개에  도착한다

                               

                            오늘 산행 시간은 약 4시간 30 소요로  깊은 숲속 길을 걷는  편안한 산행이다

 

 

                                                       

                                                     등산길은  계곡을 따라 울창한  숲속으로 이어진다

 

 

 

 죽죽 뻗은 나무숲길은  시원함을 느끼게 하고 또한 마음도 편안하다

 

 

   오늘 선두에서 같이 산행을 한 일행분들 ~~

                          

                              약 2시간 오름길에 넓고 편안한 장소에서 같이 점심 식사를 한다

 

  13 : 50  점심 식사를 하고난후 약 20분후에  도착한  정상에서  산행 대장과 함께

 

 

 

                             

                              정상에서  하신길은 별어려움없는 길이 이어지고 가령폭포 까지  이어진다

            

                                         가령폭포에  도착하니 30 미터의 크기의 물줄기가 쏱아진다  약간 수량이 가물어서 적은듯 하다

 

 

 

 

  땀에 젖은 몸을 여기서 시원하게 알탕을 즐기고~~~개운한 마음으로 주차장으로 내려간다

 

  백암산 연화사 전경

 

 

 

 

 

 

 

 

 

 

 

                             

                              15 : 30  4시간여의 산행을 마치고 시원한 막거리와 수박으로 배를채우고~~

 

 

 오늘 같이 산행한 일행들과 건배를 하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