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1년 산행사진

붉은진달래와 암릉이 어우러진 강진 주 작 산

by 산과 자연 2011. 4. 22.

             붉은 진달래와 날카로운 巖陵이 어우러진 朱 雀 山

 

* 2011년 4월 17일 일요일 맑고 더운날에 약 17도 이상

 

* 수양관광농원입구 - 작천 소령입구 - 능선 암릉 - 제2탈출로 - 제1탈출로 - 오소재 ( 약 5.8km  5시간소요)

 

* 주 작 산 ( 475m)

 

♣ 바위의 현란함 강진 주작산(약 475m)

해남과 강진의 경계를 이룬 주작산(약 475m) 능선은 전형적인 암릉길이다. 그동안 지척에 있는 두륜산에 가려 빛을 보지 못했지만 특유의 거칠고 까탈스런 바윗길 덕분에 이제 남도의 대표적인 암릉산행지로 주목받고 있다.
주작산은 두륜산에서 동쪽으로 뻗어내린 산맥이 오소치에서 멈춘 뒤, 거친 기세로 솟아 오른 바위능선 한 귀퉁이에 솟아 있다. 그것도 주능선이 아닌 동쪽으로 조금 삐져나온 지능선 상에 위치한다. 그래서 주작산 산행은 이 주봉을 오르기보다 오소재 - 작천소령으로 연결되는 산줄기 전체를 타는 것이 일반적이다.
주작산 줄기는 북으로 덕룡산(432.9m)과 석문산(272m) - 만덕산(408.6m)까지 이어진 긴 능선의 일부 구간이다. 이 산자락의 대부분 구간은 바위 봉우리와 벼랑으로 형성되어 보는 맛이 탁월하다. 특히 주작산 구간은 톱날 같은 암릉이 길게 이어져 아기자기한 산행의 묘미가 뛰어나다.
주작산 산행은 접근이 편리한 오소재에서 시작해 작천소령으로 답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초창기에는 산이 거칠고 길도 없어 10시간 이상 걸렸지만, 이제는 우회로가 많이 생겨 시간이 많이 단축됐다. 건각들은 주작 - 덕룡산 줄기를 하루에 답파하기도 한다. 위험한 구간에는 어김없이 로프를 매어 놓았지만, 아직도 아찔한 구간이 많으니 초심자가 낀 팀은 주의해야 한다.

 

주작산의 날카로운 암릉 전경

 

차안에서 바라본 주작산 주능선 어림잡어 크고작은 봉우리가 20여개가넘는다

 

11 : 50 산악회 버스는 두륜산 산행 회원을 내려다 주고 주작산에 도착햇다

 

진달래 만개 산행 주작산행 은 이미 많은 등산객들로 붐빈다 주작산 휴양림 에서

 

 

12 : 10 작천 소령삼거리에서 바라본 주작 암릉에는 붉은 진달래가 만개했다

이곳 작천 소령 삼거리에서 건너편 덕룡산 방면 능선을 바라보고 지난달 3월에 덕룡주능선을 타고온 기억이 새롭고

이어지는 주작산 의 바위 암봉과 암릉은

바위 암릉과 붉은 진달래의 조화가  탄성을 자아 내고 거친 능선에는 수많은 산객들로 붐비고

 

바위에 붙은 생명력의  진달래 가~~

 

이곳 주작산은 끊임없는 암봉을 내려서고 오르고 이어진다

 

간혹 이렇게 편한길도 잇지만 아주 드물고~~

 

흡사 수석전시장같은 기암 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고~~

 

잠시 주변 조망을 보면서~~~땀을 식히고

 

흡사 시소같은 바위도 보이고~~ㅎ

 

 

늘어선 바위군과 붉은 진달래는 더이상 환상에 빠져들고~

 

이렇게 곳곳에 밧줄과 사다리가 이어지고 그러다보니 오며가며 산객들이 늘어서있고

 

 

시원하게 조망되는 강진만과 강진읍도 훤하고~~~

 

우뚝선 촛대 바위 모습을 하고~~~

 

 

 

칼날 능선이 발걸음을 조심스럽게 하고~~

 

 

                                                                                     

                                                                               지나온 능선을 되돌아 보고~~~

 

                                                                        

                                                                   곳곳마다 늘어선 암봉과 바위 형상이 멋지고~~~

 

                                                                         이렇게 가파른 바위를 로프를 타고 오르고~~

 

 

 

                                                                   능선 곳곳이   울긋불긋 등산복을 입은 산객들로

                             13 : 40 여기서 점심 식사를 한다 힘들 구간이 많다보니  시간을  오래 걸리고 진행이 많이 나가지 못한다

 

                                                                              드넓은 강진만이 시원하고~~

                                                 오소재를 향해 진행 방향은 끊임없이 칼날 능선이 이어진다 이근처에서 갑자기 다리에 쥐가                                              나서 10여분간을  에어파스를 바르면서 통증 해소를하고 근육을 마사지 한다

 

                                                   갈수록 다리 근육이 편치 않지만 조심스럽게 발걸음을 내닫고 건너편 뒷쪽  두륜산

 

 

                                                                 계속해서 이어지는 봉우리와 진달래가 능선 사이로 만발하고

 

                                                                                 돌아본 봉우리의  자태~~

                                                                      오소재를 향해 오르고 내리고 걷고 ~~~휴 힘들다~~ㅎ

 

 

                                                           바위 암릉과 잘어우러진 진달래의 자태가 고은빛깔을 ~~

 

                                                             

                                                               기묘하게 서있는 바위와  저멀리 강진만~~진달래가~~

 

                              중간 중간 탈출로가 있어서 힘든 경우 빠져 나올수 있도록 하고~~

 

                                                            위험 구간은 우회길과 이렇게 안전 계단도 만들어 놓고~~

 

                              여기부터는 오소재까지 평탄한 길이 지금까지 바위암봉보다 훨씬 걷기가 좋다~~

                                                                           시원하게 조망되는 강진만~~~~~

                                                   오소재를  행해 점점 가까이  다가 갈수록 바라보이는 두륜산이  훤하게 보이고~~

 

                                                많은 봉우리를 넘고 올라서고 나니 저멀리 도착점인 오소재 주차장이 보인다 ( 가운데 )

 

                                                                         저 산객은 무엇을 보고 있을까~~~

 

 

                                                                    오소재 의 등산로 입구에 도착해서 오늘 산행을 끝낸다

 

 

 16 :30   뒷풀이 장소에 도착해서 오늘의 산행을 마무리 한다 . 원 예상시간에 도착햇지만 많은 산행객들이 도 않어서 6시나 되어서 차는 대전으로 출발할수  있었다

 

                  산행 이 끝나고 뒷풀이 장소 앞에서 힘든 여정을  끝난 마음으로 만세를 부른다~~~


 

 


댓글0